본문 바로가기
해외축구

FOOTxBRAIN 160410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

by 차삐라 2016. 4. 10.
반응형

 

 

이번 FOOTxBRAIN은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를 주제로 합니다.

이전에도 비슷한 주제가 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이날 방송에서는 5가지를 이야기합니다.

 

주제 :  전 브라질 대표도 참전! 일본의 아시에서의 실력을 묻다!

내용 : 일본은 아시아에서 톱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이 의문의 답을 찾기위해 월드컵 우승 멤버이며 바르셀로나에서도 활약한 전 브라질 대표 에드미우손과 함께 J리그를 관전. 에드미우손이 일본 클럽, 리그를 진단해 주었다. 또한 스튜디오에서는 전 베트남 대표 감독인 미우라 토시야씨와 함게, 현저히 성장하는 아시아 세력에 대해 철저히 생각하며, 일본이 향해야 할 길을 생각합니다.

( 번역상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 

 

 홍명보 전 국가대표 감독과 전 브라질 대표인 에드미우손이 인터뷰를 했습니다.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 ①
- 슈퍼 외국인 선수가 없다?

에디미우손은 2016 J리그를 관전후 슈퍼스타가 없는 것도 영향이 있을 것.

 

'J리그가 시작됐을 때는 진짜 일류 선수가 많이 있었다. 그들에게 배운 걸로 팀 전체의 수준을 올리려했다.'

- 쯔나미 사토시 (아래 그림 오른쪽의 두 사람 중 오른쪽)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 ②
- 자금력 부족?

 

 

 

J리그 클럽 라이센스 제도

3년 연속 적자를 내면 J리그 라이센스를 갱신할 수 없다.

 

 

'일본은 클럽 라이센스 제도가 있어 적자를 낼 수 없다. 중국 클럽은 상관없이 거금을 써서 좋은 선수를 획득해 간다.

 - 미우라 토시야  (전 베트남 국가대표 감독. 아래 그림 오른쪽의 두 사람 중 왼쪽)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 ③
- 스케줄이 빠듯하다

 

 

'각국 리그 클럽수는 중국은 12팀, 한국은 16(X, 주: 현재 K리그 클래식 12팀) , 일본의 J1은 18.

적은 쪽이 자연히 시합수가 적어지고, 스케줄에 여유가 생긴다.

- 미우라 토시야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 ④
- ACL의 가치

J리그는 리그를 중시.

 

 

'UEFA 챔피언스리그는 그룹리그에 출전하는 것만으로 약11억엔 상금,
한편 ACL은 우승해도 상금은 약 3억엔

 

2013년 산프레체히로시마

J리그 원정 -> ACL 원정 -> J리그 원정으로 1800만엔 지출

 

 

 

AFC 스폰서 중 7할이 일본. 그 중 TOYOTA가 주최하는 이벤트에서 홍명보 전 감독과 인터뷰(2015년 12월)

"앞으로는 아시아 선수간 교류를 넓혀, 강한 팀 간 시합을 하는 게 필요"

 

 

 

 ● J리그가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하는 이유 ⑤

원정에서의 경기 방식에 문제점

 

 

'요미우리 클럽 시대, 아시아 원정에서는 우리들의 축구는 하려고 하지 않았다. 라모스도 '됐으니까 차! 연결될리 없잖아! 라며 화냈다. 지금은 모두 압승할 수 있으거라 생각해버린다.

'일본에서 좋은 환경헤서는 자신들의 축구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원정에서 그렇지 못한 환경에 대한 멘탈을 가지지 않으면 그렇게 못할 수 있다. 그래서 더티한 플레이를 해서라도 이긴다는 생각을 해도 되지 않나.'

-쯔나미 사토시-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