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축구

[삿포로] 새 외국인 획득에. 인도네시아 MF외 4명 시찰

by 차삐라 2014. 3. 4.
반응형

 

동남아시아와 관계 속행으로. 콘사도레삿포로가 올해도 움직인다. 三上大勝GM(42)이, 베트님과 인도네시아등 4선수를 만나기위해, 10일에도 일본을 떠난 것이 알려졌다. 리스트업한 선수를 실제로 보고, 마음에 들 경우, 이번 달 28일까지 제1 등록기간내에 늦지 않도록, 교섭을 진행한다. 작년 적극적으로 움직여, 제휴국권 설립까지 성취한 노력은, 낭비하지 않을 것이다.

 

[ 오타,오역,의역 주의. 반드시 원본과 비교 ] http://headlines.yahoo.co.jp/hl?a=20140303-00000155-sph-socc

 

삿포로가 다시 아시아전략에 나선다. 9일 홈 개막 야마가타전(삿포로돔) 이후, 三上GM이 동남아시아에 떠난다. 작년 FW 레콩빈을 획득한 베트남과 클럽간 제휴를 맺은 태국 외, 새롭게 인도네시아, 총 4선수를 시찰한다. 三上GM은 "실제로 만나, 좋은 선수가 있다면 획득을 생각하고 있다"라며 리스트업 선수와 교섭을 포함한 최종 체크를 한다.

"파이어니어"로서 자세는 계속된다. 작년 베트남에서 레콩빈을 획득하고, 동남아시아로부터 첫 J리그 데뷰를 시켰다. 올해도 계약 연장을 희망하고, J리그에 제의한, 동남아시아 6개국 선수를 보유할 수 있는 "제휴국枠" 신설을 성취했다. 그러나 레콩빈이 퇴단을 희망한 것과 함께 그 "枠"이 비어있는 모습이 됐다. 三上GM은 "클럽으로서 아시아 전략을 이어간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새로운 인지를 찾아 바다를 건넌다.
三上GM은 2일에 현지에서 보도된 아레마인도네시아의 MF 헨드로시스완토 (23.Hendro Siswanto)등을 방문할 예정. 전력이 될 수 있는 선수가 있는 경우에는 "3월 이적기간에 늦지않게 교섭하고 싶다"라며 29일까지 결판을 목표로 한다. 2일 올해 개막 이와타전을 승리하며, 목표인 J1 승격으로, 좋은 시작을 한 삿포로지만, 더나은 팀 강화로, 고삐를 늦추지않도록, 유망한 인재를 찾으러 간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