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2015. 3. 3. 11:01
반응형

[J신시대] (1) 2스테이지에서 하위팀에세 V찬스

 

메이지야스다생명 J리그가 3월 7일에 개막한다. 올해부터 J1을 전후기 2개로 나눠, 그후 포스트시즌 (챔피언십)을 실시하는 2스테이지제가 도입된다. 스포츠호치에서는 크게 바뀌는 J리그의 주목되는 화제를 4회에 걸쳐 연재.  첫회는 2스테이지제와 트래킹 시스템에 대해 J리그 상무이사이자 경기총괄본부장인 나카니시 다이스케 (中西大介)시에게 물었다.

 

왜 지금 2스테이지제인가. 도입에 관련한 나카니시씨가 결단에 이른 경위를 말했다.

"세게 축구에는 커다란 흐름이 3개있다"라는 나카니시씨. <1>유럽으로 자금 집중 <2> 스포츠에서 축구인기가 1번이 아니었던 미국, 호주 등의 대두 <3> 자국 리그로 눈을 돌려 투자를 개시한 동남아시아 성장이다. "이들에 대해 팔짱만 끼우고 있어서는 살아남을수 없다. 시야를 넓히기 위해서는 비연속적인 손을 써야한다." 세계의 흐름에 뒤떨어지지 않기위해 내논 답이 2스테이 도입이었다.

 

 

 

93~95년, 97~04년 이후가 되는 2스테이제의 매력은 예상외의 클럽이 우승할 가능성이 있는 스릴감과, 1리그제 후반에 볼수있었던 소화게임이 적게되는 점이다. "타이틀을 획득한적 없는 팀이 우승하면 분위기가 살아난다." 리그 종료후에 열리는 챔피언십은 질수없는 싸움의 연속으로, 독특한 긴장감과 고양(高揚感)감을 맛볼수있다. "지금의 J리그 선수의 수준에서 정말 필사적으로 싸운다면 높은 수준의 시합을 제공할수 있고,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있다." 지금까지 서포터를 소중히 하면서도, 리그 활성화를 위해 신규팬을 획득하는 것이 목적이다."

리그 활성화는 증수으로도 이어진다 "이건 미래의 재투자로 사용하려고 생각한다. 장기적인 투자를 하지않았던 국가의 축구는 약해진다고 생각한다." 자금은 세계에서 결과를 내지않는 육성연대의 강화와 디지털화로 돌린다고 한다.

 

"어떤 시스템을 하더라도 100점은 없다. J리그는 완성형이 아니기에 실패를 두려워말고 시도하하고싶다." 2스테이지제, 챔피언십 도입으로 진짜 승자가 알기어렵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새로운 도전에는 비판은 으레 따르기마련이다. 세계 조류에서 떨어지지 않기위해 장기적인 시야에 서서 결단한 개혁원년이 7일 막을 연다.

 

◆ 14시즌은 3클럽의 싸움. J리그 챔피언십이 작년 열렸다면 어떻게 됐을까. 1~17R까지를 1스테이지, 18~34R를 2스테이지로 나뉜 경우의 출전은 3클럽이 된다. 연간 승점 2위로 1스테이지 V의 우라와와, 연간 승점 3위의 카시마가 준결승을 치룬다. 그 승자가 결승에서는 연간 승점 1위로 2스테이자 V의 G오사카와 대전한다.

 

<출처>

http://headlines.yahoo.co.jp/hl?a=20150302-00000218-sph-socc

 

 

오타, 오역, 의역이 있으니 반드시 원문과 비교하십시오.

 

 

반응형
Posted by 차삐라의 축구기록 ___,

댓글을 달아 주세요